loader

박원순 서울시장, 용산 여의도 개발 계획 전면 보류

최근 주택시장이 이상 과열 조짐이 있어 깊이 우려



서울 시장은 일요일 여의도와 용산 개발 계획을 연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개발 계획 발표 후 부동산 시장이 들썩인 것에 따른 조처이다.

박 시장은 지난 달 싱가포르를 방문해서 여의도와 용산을 포함한 세 도심을 개발하는 2030 서울 플랜을 발표했다.

하지만 일요일 박 시장은 긴급 기자회견에서 “최근 주택시장이 이상 과열 조짐이 있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주택시장 안정이 우선돼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동의한다”고 발표했다.

박 시장은 개발 계획을 집값이 안정될 때 까지 보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발이 언제까지 연기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박 시장은 금융 허브인 여의도에 있는 오래된 아파트를 최고 50층까지의 고층 아파트로 대체하고, 더 많은 공원과 레져 시설을 설치할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용산에는 미군 부대가 철수한 후 과거와 미래를 잇는 랜드마크가 될 도심 공원을 만들 계획이었다.

하지만 박 시장의 개발 계획은 부동산 시장을 자극해 여의도 집값이 한 달만에 10억이 상승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에 박시장은 개발 계획을 연기하는 대신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공공 주택을 추가로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임대주택 24만 가구 공급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며 “서민 주거 안정 강화와 부동산 시장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좋아요
2

훈훈해요
1

슬퍼요
0

화나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코멘트(Comments)

로그인 하시면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ㅓㅓ

경제 뉴스

최근 # 경제

최하단 쇼핑몰 - 뉴스닷컴